sub visual

News&Notice

Home > News&Board > News&Notice
제목 아우디 코리아의‘비전 나이트’...‘사과와 신뢰 그리고 기술을 통한 진보’
이름 관리자 조회수 404 작성일 2018-06-11
첨부파일
내용          



[OSEN=강희수 기자] 진정한 사과와 신뢰 회복, 그리고 기술을 통한 진보. 

아우디 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가 '2018 부산 국제 모터쇼'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저녁, 부산시 기장군 힐튼 부산 호텔에서 ‘아우디 비전나이트(Audi Vision Night)’를

열고 비즈니스 플랜과 비전을 발표했다. 핵심 키워드는 사과와 신뢰, 그리고 기술이다. 

이날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2년 반 동안 고객 신뢰 회복 및 비즈니스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온 아우디 코리아의 비즈니스 플랜과 비전을 발표하고 ‘아우디 Q5’, ‘아우디 Q2’,

그리고 레벨4 자율주행 전기 콘셉트카 ‘아우디 일레인(Elaine)’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2년만에 첫 공식석상에 선 아우디 코리아 세드릭 주흐넬 사장은 국내 소비자들과

딜러 및 임직원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아우디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아우디 코리아 세드릭 주흐넬 사장은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2년 반 동안 고객 신뢰

회복 및 비즈니스 정상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리콜을 성실히 이행하고,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 및 역량 강화에 집중하며 내실을 다져왔다”며, “오랜 시간 아우디 코리아를 믿고

기다려준 고객들과 쉽지 않은 상황에도 함께 노력해준 딜러사 및 임직원들에게 감사 드리며,

다시 신뢰할 수 있는 아우디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2년 반 동안, 장기적인 관점에서 근본적인 체질 개선의 기회로 삼고

고객과의 접점 확대 및 신뢰 회복을 위해 주력해왔다.


지난해 9월 처음으로 리콜을 시작한 아우디 A4, A5, A6는 6월 5일 기준, 리콜 대상 차량

2만 3,599 대 중 65%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했다. 또한 지난 4월 아우디 Q3와

Q5 6,342대를 대상으로 시작한 두번째 리콜 또한 6월 5일 현재 30%가 완료 됐다.

아우디 코리아는 리콜 이행률을 높이기 위해 구매자들에게 무상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

대중교통 비용 지원, 당일 대체 차량 제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딜러사에는 워크베이 확보

및 진단장비 추가 확보를 지원했다.

또한, 세일즈 및 A/S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장에도 힘써온 아우디 코리아는 2015년

대비 1개의 전시장, 7개의 A/S 서비스 센터를 신축하고 6개의 A/S 서비스 센터를 확장

이전해 현재 36개의 전시장 및 37개의 서비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아우디 코리아는 독일 본사의 지원을 받아 딜러사 운영자금 지원, 업무용 차량 지원,

서비스 퀄리티 체크업 프로그램, 딜러 직원 워크숍, 우수 직원 대상 인센티브 트립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해 딜러사의 영업 손실 보전 및 직원 고용 안정에도 노력했다.

아우디 코리아는 2018년을 국내 시장 비즈니스 정상화 및 아우디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시작의 초석을 다지는 한 해로 삼고, 신뢰 회복과 판매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도약의 해로 만들기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다양한 신차 출시와 세일즈 및 A/S

서비스 네트워크 확장, 서비스 역량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작년 11월 ‘뉴 아우디 R8’을 시작으로 지난 3월 ‘A6 35 TDI’ 등 일부 모델의 출시,

판매를 시작한 아우디 코리아는 올 하반기 A4를 추가로 출시하고,

2018년 판매 목표를 1만 5,000대로 설정했다.



2019년 아우디는 새로운 도심형 스포티 SUV ‘아우디 Q2’와 베스트셀링 모델인

‘아우디 Q5’를 비롯해 A6, A7, A8, 그리고 브랜드 첫 번째 전기차 모델인 ‘e-트론’ 등을

포함해 13종의 신차를 출시하고 2만 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20년에는 프리미엄 SUV ‘아우디 Q7 부분변경 모델’, 새롭게 선보이는 ‘아우디 Q4,’

‘아우디 A4 부분변경 모델’, 하이엔드 SUV’ 아우디 Q8’ 등을 포함한 10종 가량의

신 모델을 한국에 선보이고 3만 대로 판매 목표를 올릴 계획이다. 

아우디 코리아는 네트워크 확대와 서비스 역량 강화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2019년 말까지 2개의 전시장과 4개의 A/S 서비스 센터를 오픈하고, 2020년에는 4개의

전시장과 4개의 A/S 서비스센터를 추가로 오픈해 총 42개의 전시장과 45개의 A/S

서비스 센터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서비스 네트워크는

2019년과 2020년 각각 12개와 14개의 전시장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미래 전략도 윤곽이 잡혔다.

아우디 코리아는 국내 전기차 시장의 발전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로드맵 E 코리아’

전략을 발표했다. ‘로드맵 E 코리아’는 폭스바겐 그룹의 포괄적 전기차 추진 전략인

‘로드맵 E’와 아우디 AG의 전동화 차량 전략 아우디.프로그레스.2025.’

전략을 국내시장으로 확장한 내용이다.

이를 통해 아우디 코리아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시급한 요소인 전기차

공공 급속 충전 인프라 확충에 기여하고 기존 전기차 충전사업자들(CPO)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2021년까지 150여개 전기차 충전소에 400여대의 고속/완속

충전기를 설치해 모든 전기차 소유자들이 불편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e-트론’의 출시에 앞서 전국 딜러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급속 충전기 구축, 구매객 대상 휴대용 충전기 및 3년간 무료 공용

충전 크레딧 제공 등 아우디만의 차별화된 다양한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3월 6일, 수입차 최초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했다. 허가를 취득한

차량은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아우디 A8’ 모델로 제한된 상황에서 최대 시속

60km까지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아우디 A8’ 모델은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화성 케이-시티와 국내 실도로에서의 시험주행을 통해

기술을 테스트함으로써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구현을 위한 데이터를 축적할 계획이다.

이런 미래 전략의 일환으로 아우디 코리아는 ‘아우디 비전 나이트’에서 미래

이동성(Future mobility)에 대한 아우디의 자율주행 기술을 보여주는

‘아우디 일레인(Elaine)’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아우디 일레인’ 콘셉트카는

레벨 4 수준의 고도 자율주행 기술과 아우디 AI 기술이 탑재된 차량으로

아우디 코리아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에서 ‘프리미엄 디지털 자동차’

브랜드로 진보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우디 코리아 세드릭 주흐넬 사장은 “아우디를 믿고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고객의 신뢰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내실 있는

성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신뢰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며,

“아우디의 시작부터 오늘날까지 ‘기술을 통한 진보’에 대한 약속은 앞으로도

변함이 없다. 앞으로도 아우디만의 혁신적이고 다이내믹한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져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100c@osen.co.kr

강희수 기자